세계일보

검색

‘논문 60차례 대필’ 입시 컨설팅 학원장 실형

입력 : 2021-04-06 06:00:00 수정 : 2021-04-05 19:26: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학 입시 컨설팅 학원을 운영하면서 학생들의 학술대회 논문 등을 대필해 준 학원 원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3단독 이광열 판사는 업무방해·위계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대입 컨설팅 학원장 박모씨에게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실장모씨에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이 선고됐다. 이들은 2018년 한국청소년학술대회(KSCY)에 참여한 학생 A군의 논문을 대필해 입상하게 한 것을 비롯해 2017∼2019년까지 60여 차례에 걸쳐 원생들의 논문을 대신 작성해준 혐의를 받는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