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를 선택해 준 동료 배우에 감사… 정말 영광”

입력 : 2021-04-05 22:00:00 수정 : 2021-04-05 22:5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여정, 美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 청신호
‘할리우드’ 예측사이트 “수상 가능성”
4일(현지시간) 비대면 화상 방식으로 진행된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이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윤여정이 4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Screen Actors Guild Awards)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차지했다. 윤여정은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먼,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스, ‘뉴스 오브 더 월드’ 헬레네 젱겔 등 쟁쟁한 배우들을 제치고 영예를 안았다.

 

수상 소감에서 “지금 심정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문을 연 윤여정은 “정말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특히 동료 배우들이 나를 여우조연상으로 선택해 줬다는 게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SAG에게도 감사하다”면서 “후보에 오른 모든 배우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영어로 말했다.

 

한국 배우가 미국배우조합상에서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출연진 전체가 아시아 영화로는 처음으로, 출연 배우들 간의 연기 호흡과 조화를 평가하는 앙상블상을 받은 바 있으나 본상격인 개인상을 받은 것은 윤여정이 처음이다.

 

윤여정이 미국배우조합상까지 따내자, 25일로 예정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대한 관심 또한 커지고 있다. 이 상 수상자들이 아카데미상까지 거머쥐는 경우가 많아 ‘미리 보는 오스카’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윤여정의 아카데미상 경쟁 후보로는 이번 미국배우조합상 후보와 3명(바칼로바·클로스·콜먼)이 겹친다. 나머지 후보 1명은 ‘맹크’의 어맨다 사이프리드다. 한국인 배우가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것도 올해가 처음이다. 지난해 아카데미4관왕을 거머쥔 ‘기생충’은 6개 부문(작품상·감독상·각본상·편집상·미술상·국제영화상) 후보에 올랐지만, 배우상은 포함되지 않았다.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36개의 연기상 트로피를 거머쥐며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할리우드 시상식 예측 사이트인 골드더비는 현재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후보 1위로 꼽는 등 수상을 점치고 있다. 미국 아칸소주의 농촌이 배경인 영화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 작품으로, 미국 사회에 뿌리 내리려는 한국인 이민자 가족의 삶을 담백하게 그려냈다.

 

한편 ‘미나리’에서 아빠 ‘제이컵’을 연기한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은 영화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미나리’ 출연진 전체는 영화 부문 앙상블상 후보에 모두 이름을 올렸으나 수상은 불발됐다. 올해 미국배우조합상의 영화 부문 남우주연상은 지난해 고인이 된 채드윅 보즈먼(마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여우주연상은 바이올라 데이비스(〃), 앙상블상(캐스트상)은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에 각각 돌아갔다.

 

김신성 선임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