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전자, AI 윤리·난임 등 연구 총력

입력 : 2021-04-06 03:00:00 수정 : 2021-04-05 21:34: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래기술육성’ 상반기 과제 선정
27개 분야… 류경석 교수 등 지원
류경석 교수(왼쪽부터), 조규봉 교수, 김건희 교수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올해 상반기부터 지원할 27개 연구과제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기초과학 분야 13개, 소재 분야 7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7개 등이며 총 464억원의 연구비가 지원된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윤리와 난임과 같은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고, 비접촉 생체전기 측정 등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과제를 다수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 수리과학부 류경석 교수는 머신러닝에 사용되고 있는 다양한 학습모델의 공통점을 세계 최초로 수학적으로 규명하는 연구에 도전한다.

서강대 화학과 조규봉 교수는 인간 게놈 프로젝트를 통해서도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Y염색체 DNA 서열을 완전히 해독하는 연구를 수행한다.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김건희 교수는 AI 기술 발전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 침해와 성별 등에 대한 편향, 사실관계 오류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연구를 한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미래를 책임질 과학기술 육성과 지원을 목표로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1조5000억원을 출연해 시행 중인 연구 지원 공익사업이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