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갑질 관련 민원' 전직 산림조합장 숨진 채 발견

입력 : 2021-04-06 07:00:00 수정 : 2021-04-05 17:0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산림조합중앙회 "A씨가 민원이 접수된 후 조합원들에게 사과한 뒤 스스로 사퇴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인천 한 전직 산림조합장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54분께 인천시 강화군 자택에서 인천 한 전직 산림조합장인 A(59)씨가 숨져 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인천 한 산림조합의 조합장이었으나 자신에 대한 갑질 관련 민원이 제기되자 지난달 29일 조합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난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최근 A씨에 대한 민원을 받고 조만간 감사에 나설 예정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산림조합중앙회 관계자는 "A씨가 민원이 접수된 후 조합원들에게 사과한 뒤 스스로 사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중앙회는 곧 A씨에 대한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외부 침입이나 외상 등 타살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