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영선 지원요청… 여영국 “염치 없어, 정의당에 사죄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1-04-05 17:14:53 수정 : 2021-04-05 17:14: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운데)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5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후보가 4·7 재보선 지원을 요청한 데 대해 “국민의힘과 기득권 정치 동맹을 공고히 했던 민주당이 그 어떤 반성도 사과도 없이 지금에서야 도와달라니 이게 무슨 염치 없는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여 대표는 이날 대표단 회의에서 “박 후보가 몸담은 민주당은 1년 전 총선 당시에는 기만적인 위성 정당을 통해 시민들의 정치개혁 열망을 가로막았다”면서 “정치개혁을 이루고자 했던 정의당에는 가히 정치테러”라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정의당에 도움을 청하기 전에 촛불정부라 자칭하면서도 개혁은 커녕 기득권 이익동맹에만 치중한 나머지 신뢰를 잃어버린 시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도움을 청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말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4·7 보궐선거는 거대양당의 거대 실망과 거대 절망이 경쟁하는 형국이다. 최악과 차악 중 골라야 하는 양당 구도가 얼마나 지긋지긋한가”라며 “차라리 양당 모두 ‘중대 결심’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박 후보는 전날 인터넷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내 마음 같아선 (정의당) 심상정 의원 같은 분이 도와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전화도 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의당 등 진보 군소야당 지지층에 에둘러 지지를 호소한 것이다. 

 

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지난 1일 대국민 성명에서 “지금 힘들고 어려운 선거를 치르고 있다”면서 “우리 사회의 포용과 도약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과 시민의 연대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