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강욱 “尹, 정치검찰의 두목…검찰·언론개혁 시대적 과제 끝장보겠다”

입력 : 2021-04-05 16:43:47 수정 : 2021-04-05 16:4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다음 세대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끝장을 보겠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관련 1심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뉴시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5일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은 분리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 다음 세대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끝장을 보겠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전직 검찰총장이 각계 인사들을 찾아다니며 정치행보를 상의한다더니, 이번 재보궐선거가 ‘정권 심판의 장’이라고 밝히며 정치적 언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간 공직의 장막에 숨어 정치검찰의 두목으로 행해 온 검찰정치의 실체를 백일하에 드러내는 소행”이라며 “재임 당시 각종 미사여구를 앞세워가며 벌인 여러 소동이 과연 무엇을 위한 것이었는지 현재의 행보가 그대로 입증해준다”고 말했다.

 

언론을 향해선 “출근할 일이 없어진 퇴직한 공직자가 굳이 ‘부친 모시고 사전투표’한다는 소식에 ‘단독’을 달아 보도하는 모습은 이들이 지향하는 욕망의 실체를 그대로 드러낸 낯 뜨거운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