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간근무 직전 ‘쪽잠’ 잔 경찰관, 주의력 등 업무효율 높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5 17:36:28 수정 : 2021-04-05 17:36: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야간근무 직전 짧게나마 쪽잠을 자는 경찰관이 그렇지 않은 이보다 근무 중 주의력이 더 우수하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찰관에게는 교대근무로 인한 수면 부족으로 주의력 및 기억력 손상이 적잖이 발생하는데, 쪽잠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셈이다.

 

서수연 성신여대 심리학과 교수 연구팀은 서울경찰청 소속 경찰관 278명을 대상으로 수면 및 인지 기능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5일 발표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연구에 참여한 경찰관의 약 80%에 가까운 221명이 ‘주간-야간-비번-휴무’의 4조 2교대 형태로 근무하고 있었다. 

 

또 이들은 낮에만 근무하는 경찰관들에 비해 하루 수면시간이 평균 47분가량 짧았고, 불면증도 약 1.29배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대근무로 유발된 수면 부족은 주의력 및 기억력 손상과 같은 인지기능의 손상을 야기한는데, 서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쪽잠이 이를 해결하는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 

 

연구팀이 야간근무 전 쪽잠을 자지 않은 집단과 잔 집단 간 인지기능 차이를 분석한 결과 쪽잠을 잔 집단에서 그렇지 않은 집단에 비해 더 높은 초점 주의력과 선택적 주의력을 보였다. 

 

초점 주의력은 여러 자극 중 필요한 것에만 주의를 기울이는 능력을 이른다. 선택적 주의력은 방해 자극에 의해 쉽게 주의가 분산되지 않는 능력을 뜻한다.

 

구체적으로 야간근무 전 쪽잠을 잔 집단에서 주의 지속력 및 주의 전환능력을 보는 선 추적 검사에서 약 1.04배, 상황에 따라 개인이 인지능력을 전환하고 불필요한 반응을 억제하는 능력을 보는 색채-단어 스트룹 검사에서 약 2.27배 각각 더 우수한 수행을 보인 것으로 연구 결과 보고됐다. 

 

이는 쪽잠이 야간근무 시간 시 각성을 유지하도록 도와 경찰관들의 업무 수행을 향상시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작년 12월 대한수면연구학회에서 발간하는 ‘저널 오브 슬립 메디슨’(Journal of Sleep Medicine) 17권 2호에 실렸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