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캐세이퍼시픽항공, ‘마일리지+현금’ 결제 방식인 ‘마일즈 플러스 캐시’ 도입

입력 : 2021-04-06 03:00:00 수정 : 2021-04-05 15:52: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Usage: All media worldwide Expiry date: Perpetual

외국항공사 캐세이퍼시픽은 마일리지와 현금을 혼합해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마일즈 플러스 캐시’ 제도를 도입, 운영 중이라고 5일 밝혔다. 

 

‘마일즈 플러스 캐시’는 항공권 구매 시 마일리지와 현금을 섞어서 결제할 수 있는 신개념 혼합 결제 방식이다. 따라서 항공권 전액을 마일리지로 구매해도 되고 마일리지와 현금 비율을 적절하게 혼합해 결제할 수 있다. 최소 5000 마일리지는 사용해야 하며 마일리지의 현금 변환율은 항공편의 출·도착지, 운임, 좌석 등급, 날짜 등에 따라 달라진다.

 

혼합 결제는 캐세이퍼시픽 공식 웹사이트에서만 가능하다. 웹사이트 내 모든 캐세이퍼시픽 항공편과 제휴 항공사 항공편 구매도 가능해 노선, 좌석 등 선택권이 더욱 넓어졌다.

 

종전에는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는 보너스 항공권이 소량만 공급돼 구매가 어려웠으나 마일즈 플러스 캐시는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모든 등급의 모든 좌석을 소비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다.

 

또 대기 없이 확약 가능한 항공권을 즉시 구매할 수 있다. 본인 외에 가족, 친구, 지인 등 다른 사람의 항공권 구매도 가능해 제도의 활용도를 넓혔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