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방부, DMZ 유해발굴 재개… 남북공동발굴 올해도 난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5 15:39:25 수정 : 2021-04-05 15:3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비무장지대 내 강원 철원 화살머리고지와 강원 양구 백석산 일대에서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고 있다. 연합뉴스

겨울철을 맞아 일시 중단됐던 비무장지대(DMZ) 6·25 전쟁 전사자 유해 발굴이 5일 재개됐다.

 

국방부에 따르면 육군 제5보병사단장이 이끄는 유해발굴 태스크포스(TF)가 이날부터 강원 철원군 DMZ 내 화살머리고지 남측에서 발굴 작업을 다시 시작했다.

 

화살머리고지 남측 지역은 지난해까지 계획된 면적의 94%에 대한 발굴 작업이 마무리됐다. 국방부는 화살머리고지에서 유해 수습을 마친 뒤 하반기에는 백마고지로 발굴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백마고지에서는 상반기 중으로 이동로 정비와 지뢰제거 등 사전 준비가 진행된다.

 

DMZ 유해 발굴은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 당시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공동발굴 작업을 하기로 하면서 이뤄졌다. 하지만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남측 단독으로 발굴 작업이 진행됐다. 올해도 공동발굴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