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방부, KF-X 출고식 계기로 인도네시아와 국방장관회담 추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5 15:17:26 수정 : 2021-04-05 15:1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방부가 한국형 전투기(KF-X) 시제기 출고식 참석이 예정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과의 회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부승찬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이 출고식에 참석하면 서욱 장관과 회담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지금 (인도네시아 측과) 협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별도로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KF-X 총사업비의 20%인 1조7338억 원을 개발 단계별로 분담하는 방식으로 공동개발에 참여했다. 그러나 2월 기준으로 분담금 8316억 원 가운데 6044억 원을 연체했다. 지난해 3월 경남 사천의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파견돼 있던 기술진 114명을 코로나19를 이유로 철수시킨 뒤 재파견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양국간 갈등이 심화하는 분위기다. 국내에서는 인도네시아의 참여 의지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인도네시아 측에서는 “분담금 미납은 잘못이지만, 우리가 한국의 채무자는 아니다”라며 반발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편 인도네시아 측에서 KF-X 분담금 지분을 20%에서 10%로 낮추고, 현지에 생산시설 건설을 요청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방위사업청 서용원 대변인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