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성준 “생태탕 식당 주인 아들은 ‘의인’, 경호 대책 세워야”

, 선거

입력 : 2021-04-05 14:54:10 수정 : 2021-04-05 14:5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진중권 “출마하신게 생태탕집 아드님?”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야당후보검증 태스크포스 위원(왼쪽)이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주택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셀프 보상' 의혹이 일고 있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내곡동 생태탕 식당’ 주인 아들에 대해 경찰이 경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측량의 진실을 밝힐 기자회견이 취소됐다”면서 “신변 안전에 커다란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진 의원은 “진실을 말하고 있는 내곡동 경작인과 음식점 사장에게 오세훈 지지자들의 해코지 협박이 쏟아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민주주의 사회에서 이런 무도한 짓이 벌어지고 있다니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는 “협박으로 진실을 틀어막으려는 야만적인 위협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경찰은 의인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경호 대책을 즉시 강구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박영선 후보의 중대결심이 고작 기자회견 취소? 박영선이 후보인 알았는데, 출마하신 게 생태탕집 아드님? 그러니 경찰에 박영선 캠프가 아니라 생태탕집 아드님을 보호해 달라고 요청하는 것도 당연. 어휴, 코미디를 해라”라고 꼬집었다. 

 

앞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005년 내곡동 처가 땅 측량을 마치고 가게를 방문했다고 증언한 생태탕 식당 주인 아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그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가 지난 2005년 생태탕집 식당을 방문한 구체적인 정황을 공개할 계획이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이 기자회견을 주관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생태탕집 사장 아들 A씨와 경작인 김모 씨가 ‘오세훈 후보가 하도 거짓말을 하니 기자들 앞에서 밝힌다’고 했다가 하도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국민의힘 쪽에서 공격을 해서 신분 노출시 해코지가 두려워졌다며 기자회견 취소를 아침에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