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吳 거짓말쟁이, MB 역사’ 총공세… “당선돼도 무효”

입력 : 2021-04-05 14:25:14 수정 : 2021-04-05 15:2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내곡동 땅 스캔들과 관련됐다는 결정적 증언 또 나와” / “BBK 역사를 다시 반복할 순 없어.. .서울 시민들의 현명한 판단 간곡히 호소”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당대표 직무대행)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재·보궐 선거를 이틀 앞둔 5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공세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 올렸다.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선대위 회의에서 “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내곡동 땅 스캔들과 관련됐다는 결정적 증언이 또 나왔다”며 “오 후보는 관련자들의 기억을 겸손하게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오 후보가 백주대낮에 국민을 상대로 대놓고 거짓말했다면, 이런 정치는 용납해선 안 된다”며 “한 달짜리 계약직 직원 한 명을 뽑더라도 이런 거짓말을 하는 직원은 뽑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짓말쟁이’ 이명박의 역사를, BBK 역사를 다시 반복할 순 없다. 서울시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최인호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 후보와 박 후보의 해명이 거짓말로 드러나고 있고, 그 거짓말 때문에 당선된다면 이는 사법당국이 당선무효형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법률위원회 보고가 있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경협 의원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오 후보의 계속된 거짓말 릴레이는 선거의 당락을 결정지을 수 있는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며 “당선이 돼도 시장직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고, 수사받고 재판받다 임기가 끝날 것”이라고 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달 31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후보 초청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내곡동 땅 의혹'에 대하여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진성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 후보가 2005년 서울 내곡동 땅 측량 입회 후 자신의 식당에 들렀다는 주장을 했던 생태탕집 주인 아들 A씨가 예정한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 사실을 알렸다.

 

그는 “신변 안전에 커다란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한다. 진실을 말하고 있는 내곡동 경작인과 음식점 사장에게 오세훈 지지자들의 해코지, 협박이 쏟아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민주주의 사회에서 이런 무도한 짓이 벌어지고 있다니 참으로 개탄스럽다. 협박으로 진실을 틀어막으려는 야만적인 위협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은 의인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경호 대책을 즉시 강구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앞서 A씨는 당초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가 2005년 식당을 방문했을 당시 정황을 공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오늘 오전 갑자기 일정을 변경했다. A씨는 신분을 노출하는 것에 압박을 느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기자회견을 주관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A씨가) 원래 어제까지 하려고 했는데 도저히 무서워서 할 수가 없다고 오늘 오전 연락을 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의힘이 압박하고 악플에 시달리고 해코지를 당할까봐 (A씨가) 너무 힘들어한다. 그래서 기자회견 계획을 변경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