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영업자들 “오세훈, 코로나19 매출 감소 대책 입장 표명하라… 박영선은 대책 마련 약속”

입력 : 2021-04-05 14:22:06 수정 : 2021-04-05 15:19: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업종별 집합금지·제한 조치 반복·생존권 위협, 보상 방안 마련 절실”
사전투표하는 박영선 후보-시민들에게 인사하는 오세훈 후보. 연합뉴스

 

중소상인자영업자 단체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조치로 인한 자영업자들의 피해에 대책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요구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 중소상인·시민단체들(이하 단체)은 5일 오전 서울 국회 인근 오 후보 캠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밝혔다.

 

단체 주장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후 조사 참여 1545명 중 1477명(95.6%)이 매출 감소를 겪었고 평균 매출감소 비율은 53.1%에 달했다.

 

특히 조사대상 자영업자 44.6%가 폐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는 “전국자영업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나났다”며 “매출감소는 고용감소로 이어져 자영업자 평균 고용인원이 코로나19 전 4명에서 2.1명으로 급감했다”고 성토했다.

 

자영업자들이 원하는 지원방식은 ‘손실 보상”이 77.9%로 가장 많다. 이어 ‘임대료 지원’ 57.9%, ‘보편 지원’ 15.6% 순으로 나타났다.

 

단체는 “정부와 국회의 손실보상 방안 추진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라고 지적하면서 “4월 보궐선거 주요 공약에서 손실보상, 소득보장 등을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오 후보의 경우, 서울시민 ‘안심소득’ 제도 시범실시를 공약했지만 대상이 협소하고 내용이 구체적이지 않다”며 “문화예술인 고용보험 확대 외 불안정 노동이나 손실보상 관련 공약을 확인하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단체는 또 오 후보는 중소상인·시민사회 질의서에도 답변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단체는 그러면서 “침묵하고 있는 오 후보는 조속히 입장과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경우 손실보상 관련 구체적 공약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지난달 29일 자영업자비대위와 종합적인 지원 대책이 포함된 협약을 체결하고 시민사회 질의서 답변을 통해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