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계 측지계(좌표) 표시 선도에 나선 LX 순천지사

입력 : 2021-04-06 03:00:00 수정 : 2021-04-05 14:10: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 순천시가 세계 측지계(좌표) 변환사업의 시범도시로 선정되면서 LX한국국토정보공사 순천지사가 지적공부 측량기준이 되는 좌표를 국제표준 변환으로 추진하는 선도 기관으로 선정되어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 LX한국국토정보공사 순천지사 제공

전남 순천시가 세계 측지계(좌표) 변환사업의 시범도시로 선정되면서 LX한국국토정보공사 순천지사가 지적공부 측량기준이 되는 좌표를 국제표준 변환으로 추진하는 선도 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 

 

5일 LX한국국토정보공사 순천지사에 따르면 세계측지계 시범사업은 지구 질량 중심을 원점으로해 지역적 오차가 없는 국제 표준으로 변환하기 위한 정비 사업으로서, GPS 좌표와 지도좌표가 실시간으로 호환되는 강점이 있다. 

 

현재 사용 중인 동경측지계는 일제강점기 1910년대 토지조사사업에서 지형도와 지적도 작성을 위해 채택한 것으로 세계측지계가 적용되기 이전까지 사용되고 있었다.

 

순천시는 2020년 5월 12일 부터 2021년 3월말까지 세계측지계 지적공부 운영 시범사업 도시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적측량을 수행하고 있다. 2867필지의 토지이동정리를 세계측지계 성과로 산출했다.               

 

박관식 LX한국국토정보공사 순천지사장은 “시범사업을 통해 재산권 보호에 장애요인을 발견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 전 국토에 세계측지계가 도입될 수 있도록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며 “이로 인해 공간정보산업도 활성화되고 디지털 지적 구축이 가능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순천=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