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자형 양극화’ 심화…“상장사 4곳 중 1곳,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5 15:00:00 수정 : 2021-04-05 14:0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경제연구원, 상장기업 1017곳 재무제표 분석
2020년 영업이익 전년 대비 24.9% 증가
코로나19 여파로 반도체·가전 산업 반사이익
일부 기업에 집중된 영업이익…K자형 양극화 뚜렷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국내 상장사 영업이익은 25% 가까이 증가했지만, 4곳 중 1곳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낼 정도로 어려웠던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반사이익을 누린 수혜 업종과 상위기업들이 전체 영업이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등 기업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5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코스피·코스닥 비금융 상장기업 1017곳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국내 상장기업의 영업이익은 2019년 53조9000억원보다 24.9% 증가한 67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한 데 따른 기저 효과의 영향과 코로나19로  반사이익을 누린 반도체·가전 등 주력 산업의 이익률 개선 때문이라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영업이익 증가가 일부 기업에 집중되면서 기업 간 K자형 양극화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상장사 매출액 최상위 20%와 최하위 20%간 평균 매출액 비율은 2019년 266.6배에서 2020년 304.9배로 확대됐다. 매출액 상·하위 20% 기업 간 평균 영업이익 차이도 2019년 2386억원에서 2020년 3060억2000만원으로 28.3% 늘어났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내는 이자보상배율 1미만 기업의 수는 2019년 249곳에서 2020년 255곳으로 6곳 늘어났다. 이는 상장기업의 25.1%에 해당한다.

 

양극화는 업종별로도 뚜렷했다. 지난해 의료·제약업종은 영업이익이 2019년 대비 125.7% 급증했다. 전기·전자(64.0%), 음식료(27.4%), 소프트웨어·인터넷·방송서비스(18.6%) 등 비대면화 수혜 업종의 영업이익도 2019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반면 유통·대면서비스(-26.4%), 사업서비스(-39.1%) 등 서비스 업종과 기계(-72.8%), 운송장비(-38.7%), 철강·금속(-37.8%), 화학(-27.1%) 등 전통 제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줄었다.

업종별 영업이익 증감률.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지난해 영업이익이 10% 이상 증가한 7개 업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각 업종별 영업이익 증가분 중 상위 3개사의 비중이 최대 191.8%까지 나타났다. 

 

전기·전자 업종에서는 상위 3개사의 영업이익 증가분이 업종 전체 영업이익 증가분의 91.0%를 차지했다.

 

운수·창고와 비금속의 상위 3개사 비중은 각각 191.8%와 175.0%로, 상위 3개사를 제외하면 영업이익이 오히려 줄어들 정도로 업종 내 양극화가 심각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상장사 실적이 양호해 보이지만 아직도 많은 기업이 코로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라며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해 규제개혁 등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지원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