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커버그도 당했다… 페이스북 5억 이용자 이름·전화번호 등 개인정보 유출

입력 : 2021-04-05 13:38:05 수정 : 2021-04-05 13:3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 측 “아주 오래된 정보… 2019년 8월 수정한 보안 취약점 관련”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AFP=연합뉴스

 

대표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의 5억 이용자 이름, 거주지,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와 로이터통신 등은 지난 3일(현지시간) ‘해커서클’ 온라인 게시판에 페이스북 이용자 5억3300만여명의 개인정보가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페이스북 이용자 5억여명의 전화번호와 아이디, 이름, 거주지, 생일, 이력, 이메일 주소 등의 개인정보가 대부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사이버범죄정보회사 허드슨 록의 공동창업자 앨런 갈은 “페이스북 이용자의 데이터베이스가 지난 1월부터 해커서클에서 유통되고 있다”면서 “이는 페이스북에 연결된 전화번화와 동일하다”라고 폭로했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 사용자는 앞으로 몇 개월간 전화번호나 거주지, 이름 등의 개인정보를 확보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의 사이버공격에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페이스북 측은 유출된 데이터가 ‘아주 오래된 것’으로 “2019년 8월 수정한 보안 취약점과 관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지난 2016년에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영국 정치 컨설팅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가 정치적 광고를 위해 페이스북 이용자 8000만명의 데이터를 수집했다가 뒤늦게 알려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일부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진행 중이다.

 

한편, 유출된 정보 중에는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마크 저커버그의 정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저커버그의 계정을 해킹했다며 이를 갈무리(캡처)한 사진이 트위터 등 SNS를 통해 퍼지고 있다. 여기에는 저커버그 CEO의 주소(재단 주소)와 전화번호, 결혼여부, 생년 월일 등이 기록돼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