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막판 부동산 표심 총력전... 與 “투기세력 부활시켜선 안 돼” vs 野 “靑, 세금 잔뜩 올려”

입력 : 2021-04-05 11:06:13 수정 : 2021-04-05 13:39: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태년 “기본 안 된 최악의 후보 선택하면 국민이 불행” / 김종인 “집값 상승, 세계적 현상이라고 민심 호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과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5일 4·7 재·보궐 선거와 관련, “부동산에 대한 분노 때문에 원조 투기 세력을 부활시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국민 실생활에 가장 중요한 문제인 주거 안정을 달성하지 못한 점에 대한 분노와 질책을 달게 받겠다. 집값 폭등을 잡지 못해 많은 국민을 실망하게 했다.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재개발·재건축 공약과 관련, “민주당의부동산 정책에 대한 실망을 틈타서 일주일, 한 달 안에 여기도 풀고 저기도 풀겠다는 투기 세력이 활개 치고 있다”면서 “이런 공약들은 투기 광풍을 부추겨서 집값을 올리고 국민만 더 고통스럽게 할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2·4 부동산 대책 후 겨우 집값이 안정화되기 시작했다”면서 “민주당이 부족하지만, 집값 안정과 2·4공급 대책을 결자해지할 기회를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은 1년 임기의 서울·부산시장에 말도 안 되는 의혹투성이의 엉터리 후보를 공천했다”면서 “기본이 안 된 최악의 후보를 선택하면 국민이 불행해지고나라가 과거로 퇴행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정부가 집값 상승의 원인을 풍부한 유동성 탓으로 돌리면서도 투기 방지를 명분 삼아 세금을 올리는 모순된 정책을 폈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새로 정책실장에 임명된 사람(이호승)은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벌어졌던 부동산 투기 사태가 투기가 아니라는 엉뚱한 소리를 하더니, 집값 상승이 세계적 현상이라고 민심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책실장 말대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돈이 많이 풀리고 금리가 낮기 때문에 집값 상승이 어쩔 수 없는 것이었다면, 그동안 25차례에 걸쳐 투기를 방지한다는 명분 아래 세금을 잔뜩 올리고 공시가격을 인상한 것은 무엇 때문이었나”라고 되물었다.

 

김 위원장은 “이런 정책실장이 과연 앞으로 우리나라의 부동산 정책, 나아가 경제 정책을 제대로 운용할 수 있을지 매우 회의적”이라며 “대통령께서 이런 점을 감안해 과연 이번 정책실장 임명이 적절한 인사였는지 숙고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