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원도의 중국화 반대”…‘한중문화타운’ 조성 반대청원 41만명 돌파

입력 : 2021-04-05 11:06:11 수정 : 2021-04-05 11:0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춘천과 홍천 등 120만㎡ 부지에 ‘한중복합문화타운’ 조성 / 인천 차이나타운 10배 규모 추산 / 청원인 “왜 대한민국에 작은 중국을 만드나”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드라마 역사왜곡 논란 등에서 시작한 반중(反中) 감정이 강원도 내에 추진 중인 ‘한중문화타운 건설 사업’으로 이어지면서, 해당 사업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서명인원이 청원글 게재 일주일 만에 41만명을 넘겼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올라온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의 동의자가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41만3000여명을 기록했다.

 

청원인은 글에서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강하게 반대한다”며 “한중관계에서 교류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해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에 왜 작은 중국을 만들어야 하느냐”며 “우리나라 땅에서 중국의 문화체험 빌미를 제공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어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이 말하는 ‘차이나타운’은 강원도가 춘천시 동산면 조양리와 홍천군 북방면 전치곡리 ‘라비에벨 관광단지’ 내 120만㎡ 부지에 조성하려는 ‘한중복합문화타운’을 말한다. 강원도와 업무협약을 한 민간기업이 건설 사업을 추진 중으로 알려졌다.

 

인천 중구에 있는 차이나타운의 10배 규모로 추산되며, 내년에 맞이할 한중수교 30주년을 기념한다는 의미도 담겼다.

 

앞서 강원도는 중국문화 체험공간을 마련해 국내 관광 산업을 활성화시킨다는 목적이 있다고 사업 취지를 밝혔다.

 

한국의 K-컬쳐 테마와 중국 관광수요를 고려한 중국 테마, IT 신기술을 융합한 영상콘텐츠파크, K-pop 뮤지엄 등 다양한 한류 볼거리를 조성 중이며, 특히 집단 거주 목적의 시설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한중문화와 IT 신기술이 접목된 이 사업의 순조로운 추진을 위해 도는 인허가 등의 행정지원만 할뿐 일체 도비 투입은 없다는 입장이다.

 

사업 초기 시행한 문화재 지표조사에서는 고고·역사 분야의 유적은 확인되지 않아 사업 추진에 문화재 관련 이슈는 없다고 도는 설명했다.

 

하지만 청원인은 “국민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자국 문화를 잃지 않을까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강원도가 중국화 되는 것에 반대한다”며 “엄청난 규모의 차이나타운이 지어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