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동산 투기 의혹’ 전 인천시의원 관련 시청·시의회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5 11:04:11 수정 : 2021-04-05 11:0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경찰청 특수대, A씨 자택 등 5곳 압수수색
서구 한들도시개발구역 관련 20억원 상당 토지 매입
인천시의회 전경. 뉴스1

최근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입건된 전직 인천시의원 A(61)씨와 관련해 인천경찰이 업무상 얻은 비밀을 이용해 부동산을 사들인 것으로 보고 강제수사에 나섰다. A씨는 건설교통위원장을 맡았던 제7대 시의회 때 자신의 지역구에서 20억원 상당 토지를 매입했고, 이곳은 2주 뒤 도시개발사업구역 실시계획인가를 받았다.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5일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A씨의 자택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의 토지 매입에 대한 첩보를 입수해 내사를 진행하다 최근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8월 7일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들도시개발 사업지구 일대 3435㎡ 부지를 19억6000여만원에 사들였다. 이후 같은달 21일 해당 토지는 한들도시개발사업구역으로 실시계획인가 처리됐다. 경찰은 A씨가 이곳 이외에 소유한 8개 필지의 토지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인천시청 도시개발과,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실, 서구 일대 공인중개사무소 2곳 등지에도 수사관을 보내 A씨의 투기 의혹과 관련한 각종 증거물을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 뒤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A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