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호영 "16년전 옷·신발을 기억?"…생태탕집 모자 주장 일축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5 10:27:25 수정 : 2021-04-05 10:3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5일 "16년 전 일을 어떻게 그렇게 상세히 기억하며, (다른 사람이) 무슨 옷을 입었고 신발을 신었는지 기억하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나"라고 되물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05년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는 당시 인근 생태탕집 모자의 주장을 이같이 반박했다.

오 후보가 검정 선글라스와 흰색 바지 차림에 흰색 페라가모 구두를 신고 식당에 왔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재미난 골에 범 난다(재미있다고 위험한 일을 계속하면 화를 입는다)'는 말이 있다"며 "선거 끝나면 이런 게 전부 사법적으로 걸러질 텐데, 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돕다가 처벌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박 후보도 아무리 급하더라도 이런 것(흑색선전)은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