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 많이 가는 스타일…민폐처럼 느껴져” EXID 하니의 고민(물어보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5 10:48:46 수정 : 2021-04-05 10:4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겸 배우 하니(사진)가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는다.

 

5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07회에는 그룹 EXID의 하니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하니는 “내가 부족한 게 많다.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 주변 사람들에게 미안하다. 이전엔 크게 신경 쓰이지 않았는데 요즘엔 민폐처럼 느껴지더라”라고 운을 떼며 최근 심경 변화를 느낀 일화들을 전한다고.

 

이에 서장훈과 이수근은 하니에게 진심 어린 위로와 조언을 전하면서 궁극적인 목표를 묻는데, 하니는 가수와 배우 활동 이외에 새로운 분야를 따로 공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하니는 앞으로 꼭 해보고 싶은 역할로 ‘엄마’ 역할을 꼽으며 예상치 못한 이야기들을 전할 예정. 뿐만 아니라 개봉을 앞둔 스크린 데뷔작에서 가출 청소년 역을 맡았다는 하니는 평소 이미지와 정 반대되는 연기까지 찰지게 소화해 보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이날 하니는 “예능 나와서 저 너무 진지하죠? 거짓말을 할 수도 없고...”라며 진솔한 이야기들로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하니의 고민과 그에 따른 솔직한 이야기는 5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