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동당 최말단 책임자들 모였다… 北 세포비서대회 개최 임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5 10:30:25 수정 : 2021-04-05 10:30: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노동당 최말단 조직 책임자들인 세포비서대회 참가자들이 지난 3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최말단조직인 당세포 책임자를 모은 세포비서대회 개최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세포비서대회는 2012년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2013년과 2017년 두 차례 열렸으며 김 위원장은 두 번 모두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5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 참가자들이 숭고한 경의를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정확한 방문 일자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대회 참가자들이 지난 3일 평양에 도착한 것을 고려하면 3∼4일 참배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통신은 “참가자들은 총비서 동지의 사상과 영도를 충성으로 받들고 사회주의 건설의 새 고조기, 격변기의 요구에 맞게 당세포 사업에서 혁명적 전환을 일으켜나감으로써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전인민적 대진군을 힘있게 추동해나갈 굳은의지를 가다듬었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대회 참가자들의 평양 도착 소식에 이어 금수산태양궁전 참배까지 보도함에 따라 세포비서대회가 곧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 비서국은 지난달 28일 세포비서대회를 4월 초순에 열겠다고 밝혔다.

 

세포는 5∼30명 규모의 당 최말단 조직이며, 세포비서는 해당 조직의 책임자를 뜻한다.

 

북한은 지난 1월 당대회에서 당규약을 개정하고 당세포비서대회를 5년마다 한 번씩 개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원재연 선임기자 march2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