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수홍 형 “동생, 母 아파트→93년생 여친으로 명의 변경…갈등 시작”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5 10:07:58 수정 : 2021-04-05 10:07: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박진홍 미데이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동생 박수홍(사진)의 사생활을 폭로하며 진흙탕 싸움을 예고했다.

 

박 대표 측은 지난 4일 스타뉴스를 통해 “박수홍과의 갈등이 지난해 1993년생 여자친구를 소개하며 시작됐다”고 밝혔다. 

 

박 대표 측은 현재 박수홍이 거주 중인 상암동 아파트의 명의자는 1993년생 여성 A씨로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지난해 9월 박수홍과 어머니에서 A씨로 매매에 의한 소유자 명의 변경이 이뤄졌다. 박 대표는 “어머니는 박수홍이 매매할 예정이라고 하고 인감도장을 달라고 해서 줬지만 매매가 이뤄질 줄은 몰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박수홍이 지난해 설에 A씨를 가족들에 소개하려 했으나 여러 사정에 의해 불발됐고, 이후 박수홍과 친형 사이에 갈등이 시작돼 지난해 6월 완전히 갈라졌다고도 덧붙였다.

 

또한 횡령과 관련 박 대표 측은 “횡령해서 도망갔다고 하는데 박수홍 본인이 라엘과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이익잉여금 법인 통장을 다 가지고 있다”며 “라엘지점 법인 명의로 소유 중인 부동산 월세 통장과 이체 관련 USB도 박수홍이 다 갖고 있다. 박 대표는 월세 임대료를 뺀 적이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수홍은 ‘논점 흐리기’일 뿐이라며 횡령 문제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친형의 지인이라고 주장한 네티즌도 박수홍에 대한 흠집 내기에 나선 바 있다. 

 

이 네티즌은 박수홍 기사 댓글로 “박수홍 집 잘 아는 사람인데 이건 아니다 싶어 글 쓴다. 박수홍이 빈털터리라는 것부터 오보”라며 “박수홍 명의의 집, 상가도 몇 개씩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박수홍이 해외여행, 클럽 등 자신의 품위 유지를 위해 적지 않은 돈을 썼다는 의혹을 제기, 이에 대해 반박 댓글이 달리자 “박수홍 형 부부가 재산을 불려준 게 아파트 몇 채, 상가 몇 채”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애 대해 박수홍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측은 5일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수홍 측은 친형에 친형 내외 및 그 자녀의 전재산과 박수홍의 전재산을 상호 공개할 것을 담은 합의서를 제시했다. 이 합의서에는 재산 내역을 7(박수홍) 대 3(친형 가족)으로 분할하는 것과 합의 후 상호 간에 화해하고 용서하고 악의적인 비방을 하지 않을 것을 제안하는 내용도 담겼다.

 

박수홍 측은 “친형 및 그의 배우자 측은 합의서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오히려 지인을 통해 박수홍에 대한 비판 기사를 냈다”면서 “박수홍은 더 이상 대화를 통한 원만한 해결의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해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착수한다”고 뜻을 밝혔다.

 

한편 박수홍과 어머니는 출연 중이던 SBS ‘미우새’ 촬영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다만 MBN ‘동치미’ 녹화에는 계속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