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박영선 심정 알아…네거티브 말고 장렬히 패배하길"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5 09:31:19 수정 : 2021-04-05 09:31: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경원 전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박 후보의 심정을 아마 누구보다도 내가 잘 알 것 같다. 뭘 해도 안 되는 좌절과 외로움을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경험을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이야기했던 일을 소개하며 이같이 전했다. 당시 나 전 의원은 당대표였던 홍 의원의 권유로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그는 "그럴수록 당당하길 바란다. 네거티브는 먹히지 않는다. 질 때 지더라도, 의연한 모습으로 장렬히 패배하는 모습이 바로 '정치인 박영선'의 상당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박 후보에게 조언하기도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위선, 무능, 독선을 심판하는 것만이 유일한 목표이자 이번 선거의 의미"라며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묻지마 심판' 선거이다. 국민의힘이 이기는 선거라기보다는, 문재인 정권이 패하는 선거다. 그래서 국민이 이기는 선거여야 되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에서 탈락한 것에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틀 전쯤, 홍준표 전 대표가 '(나 전 의원이) 2011년 그렇게 당이 어려울 때는 등 떠밀려서 나가더니, 이제는 아무도 안 찾는다'라고 했다"며 "함께 한바탕 웃었다. 민주당 지지층이 사실상 우리 당 후보를 정하는 황당한 경선 룰이 왜 쓰리지 않겠느냐만"이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에서 여론조사 방식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역선택'을 차단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해왔다.

 

다만 그는 "누가 후보든 무슨 상관 있으랴. 그게 오세훈 후보든, 안철수 후보든, 국민의힘이든, 국민의당이든"이라며 "유쾌한 마음으로 즐겁게 돕고 있다. 하루하루 국민과 함께 4월7일을 향해 걸어가는 길이 나에게는 뜻깊은 또 하나의 도전이다. 오직 이기는 것 말고는 생각할 겨를이 없다"고 전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