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서 교회 관련 등 22명 확진…감염경로 불상 '속출'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05 08:56:48 수정 : 2021-04-05 08:5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명 늘었다.

5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22명 증가한 8천998명으로 집계됐다.

주소지별로 북구 9명, 달서구 6명, 동구와 수성구 각각 3명, 경북 경산 1명 등이다.

추가 확진자 중 9명은 모 교회 관련으로 파악됐다.

경기도 내 다른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도 2명 나왔다.

경북 경산에 주소지를 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새로운 확진자도 1명 나와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확진자 나머지 10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또는 n차 감염자들이다.

이 가운데 4명은 지난 3일 감염경로 불상으로 분류된 확진자의 접촉자들이다.

또 3명은 전날 나온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의 접촉자 또는 n차 감염자다.

이밖에 3명은 경북 경산 확진자의 접촉자, 울산 확진자의 접촉자,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의 접촉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