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제 떨어질 일만 남은 것 같네요"… 숨 고르는 서울 아파트값

, 세계뉴스룸

입력 : 2021-04-05 06:00:00 수정 : 2021-04-05 18:3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매수세 둔화 속 관망세
대대적 공급 계획에 보유세 인상
지난달 아파트 거래 2055건 그쳐
가격 상승률도 지난주 0.01%P 줄어
30대 이탈 가격 하락 원인 꼽혀
강남 등 재건축 단지 상승세 이어
공공 정비사업엔 48곳 참여 의향
4일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의 모습. 이날 부동산 114에 따르면 서울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지난 2월5일 0.17%에서 지난 2일 0.07%로 두 달 연속 오름폭이 둔화했다. 이 중 서울 재건축 추진 단지 아파드 값은 올해 들어 1.83% 올라 일반 아파트값 상승률보다 0.36%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허정호 선임기자

“이제 아파트값은 떨어질 일만 남은 것 같네요.”

3일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서 만난 공인중개사 A씨는 이같이 말하며 그 근거로 ‘쌓이는 매물’을 들었다. 3000가구가 넘는 대단지를 포함해 다수의 아파트가 밀집한 이곳에선 2월 이후 거래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A씨는 “매물이 나오기가 무섭게 족족 팔리던 작년 하반기와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다”며 “주변 단지에서 90여건의 매물이 올라와 있는데 문의조차 뜸한 데다 오늘 집 보러 온 부부처럼 호가에서 최소 억 단위는 깎아줘야 계약하겠다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 들어 내내 오르기만 한 서울 아파트값이 중대 변곡점을 지나는 모양새다. 대대적인 주택공급 계획이 서서히 퍼즐을 맞춰가고, 보유세 등의 대폭 인상으로 아파트 소유에 대한 부담이 체감되면서 매도자와 매수자 간 치열한 ‘눈치보기’ 장세가 형성되고 있다. 이렇게 짙어진 관망세에 매물이 쌓이고 가격 상승폭이 줄면서 본격적인 집값 하락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신중한 입장이다.

4일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이날 현재 서울의 아파트 매물은 4만7649건이다. 이는 한 달 전인 3월4일 4만1878건에서 114% 증가한 물량이다. 서울 매물은 2·4대책이 발표된 2월 4일엔 4만440건에 불과했었는데 이후 점점 느는 추세다.

거래는 뜸하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를 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는 2055건에 그쳤다. 계약 후 한 달의 신고기간을 감안하더라도 지난해 3월의 4419건엔 턱없이 모자랄 것이란 게 시장의 전망이다.

아파트 몸값도 점점 낮아지는 중이다. 한국부동산원의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05%로 일주일 전에 비해 0.01%포인트 줄었다. 아파트값 장기급등에 따른 피로감이 쌓인 데다 금리 인상,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보유세 부담 우려가 더해지며 빚어진 상황이다.

특히 부동산원은 최근 아파트 시장 큰손으로 자리 잡았던 30대의 이탈을 가격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30대 이하 위주로 전반적인 매수세가 감소하며 상승폭이 축소했다는 것이다. 이들이 2·4대책의 도심 공급 물량과 3기 신도시 분양 물량 등으로 점차 눈을 돌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2·4대책이 흥행 조짐을 보이는 것도 이들의 관망세를 더욱 가중할 것으로 보인다. 2·4대책의 핵심인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에 총 431곳의 후보지가 접수돼 이 중 21곳이 1차 선도사업지로 선정된 데 이어 다른 한 축인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에도 지자체와 조합에서 48곳이 참여 의향을 밝혔다. 서울의 재개발·재건축 구역 각각 16곳, 24곳이 포함됐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서울 아파트값은 당분간 ‘매수세 둔화→거래 위축→가격 상승세 둔화’라는 전형적인 숨고르기 양상을 보일 것”이라면서도 “다만 여러 상황을 고려할 때 본격 조정이나 추세적 하락으로 보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박 위원은 “일부 지역에서 거래 가격이 낮게 형성되고 있지만 또 다른 지역에서 신고가 거래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재건축 시장의 경우 일반 아파트와 다른 흐름을 보인다. 강남구 압구정동 신현대12차 전용면적 110.82㎡의 매매가는 지난달 23일 처음으로 30억원(13층)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 1일 32억5000만원(8층)으로 역대 최고가를 또 경신했다.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하지 못한 양천구 목동의 아파트값도 오르고 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주요 후보들이 재건축 규제 완화를 언급하면서 이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