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층간소음 사과한 류필립♥미나 “인지하지 못해 죄송…긴 시간 두고 사과할 것”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4 17:36:44 수정 : 2021-04-04 17:5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류필립(사진 왼쪽)과 가수 미나(사진 오른쪽) 부부가 아랫집의 층간소음 호소에 대해 사과했다. 

 

류필립과 미나는 4일 유튜브 채널 ‘필미나TV’를 통해 사과문을 남기고 “우리들로 인해 많이 불편했을 분들에게 우선 죄송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들은 “당연히 아랫집 이웃분에게 얼굴을 찾아뵙고 용서를 구하고 싶지만 문을 두드리고 인사드리는 것조차 불법 행위이기 때문에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며 ”아랫집 이웃분들에게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하며 너그러이 이해해 주시고 용서해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사과했다.

 

또한 “우리 때문에 일년 내내 층간소음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계시다면서 댓글을 달아주셨더라. 순간 무슨 상황인지 인지하려고 노력을 했고 뭔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임을 감지했다”며 “집에서 디제잉과 드럼 소리가 들리고 1년 내내 고통받으셨다고 하셨다. 집에는 디제잉이나 드럼 소리와 관련된 장비는 없다. 그만큼 시끄러우셨다는 말씀을 하시는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이어 “관리실을 통해서 연락을 받았고 그때마다 조심하려고 노력하며 소음을 줄이려고 노력하였는데 그 통보를 심각하게 인지하지 못했던 제가 정말 한심하게 느껴졌다”며 “저는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도 아니고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아랫집 이웃분들에게 찾아가면 법적으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하여 인터폰을 통해 연락을 시도하였지만 그것조차 불법행위인 걸 아시냐고 하셔서 더 이상 연락을 드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따지는 것이 아니고 현재 상황을 말씀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로 적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긴 시간을 두고 사과를 드릴 예정이고 잘 이야기를 나눠서 오해를 풀려고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네이트판에는 “윗집 연예인 부부 층간소음에 너무나 지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제가 사는 집 윗집에 작년 초인지 새로 이사 온 사람이 있다. 얼마 전에 부동산에 가서 우연히 들은 얘기로는 저희 윗집에 가수 미나와 남편 필립이라는 사람이 산다는 거다”라며 “한 1년 전부터인가 윗집에서 쿵쿵거리기 시작하더라. 우리도 아기를 키우는 집이다 보니 처음에는 이해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데 문제는 새벽 1~2시에도 고래고래 소리 지르며 노래하고, 드럼을 치는지 러닝머신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일주일에 평균 3~4회를 새벽 늦은 시간까지 심각하게 소음을 일으켰다”며 “우리도 참고 참다가 소음이 정말 너무 심해서 정말 못 참을 정도일 때 경비실을 통해서 너무 시끄럽다고 윗집에 연락 좀 해달라고 한 번씩 연락하곤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설 연휴에는 윗집에서 쪽지를 붙여 놨는데 자기네가 생업 때문에 시끄러운데 조심할 테니 이해해 달라고 하더라. 본인들 생업만 생업인가”라며 “저는 평범한 회사원이다. 저도 생업 때문에 적어도 밤늦은 시간에는 잠을 자야 다음 날에 출근을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윗집에서 밤늦게 노래를 부르고 고성방가를 할 때면 어렵게 어렵게 재운 아기가 윗집 소음 때문에 놀라서 울면서 깬다”며 “우리 가족은 무슨 잘못이 있어 1년 넘게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살아야 하나”라고 언급해 논란이 됐다.

 

한편 류필립과 미나는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지난 2018년 결혼했다. 이후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등에 나오며 알콩달콩한 결혼생활로 눈길을 끈 바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