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대통령·바이든 대면 정상회담 언제 열릴까

입력 : 2021-04-04 18:51:30 수정 : 2021-04-04 18:51: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미 접촉서 논의했지만 시기 못 잡아
韓 “시진핑 조속 방한 합의”… 中은 침묵

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의를 계기로 가진 한·미 접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면 정상회담에 관한 논의도 이뤄졌다. 또 다른 관심사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3일 한·중 외교장관회담 후 우리 외교부는 조속한 방한에 합의했다고 했으나 정작 중국 측은 시 주석 방한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한·미 접촉에서 미국은 코로나19 확산 등을 들어 한·미 정상회담의 구체적 시기를 확정하지 못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자’는 의사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역시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확인해 줄 사항이 없다”며 “양국은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계속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현재 두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하는 4월 기후정상회의에서 화상으로 만나기로 한 상태다. 화상으로나마 양자 정상회담이 열릴 순 있다. 두 대통령은 지난 2월 전화통화에서 코로나19 상황 진정 후 조속한 대면 정상회담을 하는 것에 합의했다.

한·중 외교장관회담 직후 한국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가급적 조기에 시 주석 방한을 추진키로 했다”고 발표했으나, 중국 발표문에는 이런 내용이 일절 언급되지 않았다.

 

이도형 기자, 워싱턴·베이징=정재영·이귀전 특파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