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기업 채용 40% 가까이 줄어… 우려가 현실로?

입력 : 2021-04-04 18:29:29 수정 : 2021-04-04 19:53: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5%는 올해 계획도 못 세워
전 직원 강제휴업 그랜드코리아레저
코로나 직격탄 마사회 채용 불투명
수년간 대규모 공채 LH 투기사태
조직개편 앞두고 일정 무기한 연기
“무리한 정규직 전환에 조직 비대
신규 채용여력 줄어 ” 비판 나와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12일 인천국제공항 4층 CIP 라운지에서 열린 ‘찾아가는 대통령: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습니다!’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 악화와 기관 내부 문제 등으로 올해 공기업의 채용 예정 규모가 지난해보다 40% 가까이 줄었다.

공기업 4곳 중 1곳은 채용계획도 아직 세우지 못했고, 일부는 채용을 하지 않거나 줄일 계획이어서 올해 상반기 공공기관 채용을 지난해보다 확대하겠다는 정부 계획에 차질이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문재인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의 후유증이 나타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4일 주요 공공기관과 공공기관 경영정보 시스템 ‘알리오’ 등에 따르면 올해 전체 36개 공기업(시장형 16개, 준시장형 20개)은 정규직 5019명, 무기계약직 70명 등 총 5089명의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아직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거나 향후 채용 확대를 검토하는 기업도 있어 올해 실제 공기업 채용 규모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현시점에서의 계획만 놓고 보면 지난해 36개 공기업이 채용한 정규직 7638명, 무기계약직 712명 등 총 8350명과 비교해 39.1%(3261명)나 감소한 규모다.

전체 공기업 중 25%인 9곳은 올해 채용계획을 아직 세우지 못했다. 코로나 19로 경영이 악화한 한국마사회나 그랜드코리아레저는 올해 채용 자체가 불투명하다. 마사회는 지난해 사상 첫 영업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연간 기준으로 2000억원대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전 직원에 대해 주 1회 휴업을 시행하고, 사내 노동위원회 협의를 거쳐 기본급의 50%를 휴업수당으로 지급하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카지노를 운영하는 그랜드코리아레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른 임시휴업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 중순까지 정상적인 영업을 하지 못했다.

최근 수년간 1000여명 규모의 대규모 신규 채용을 진행했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채용은 무기한 연기됐다. LH가 올해 초 공개한 2021년 채용계획을 보면 상반기 채용형 인턴(5·6급) 150명, 하반기 채용형 인턴(5·6급) 200명, 업무직(무기계약직) 160명, 체험형 청년인턴(700명)을 뽑을 예정이었다. 이는 전체 약 1200명으로 지난해(960명)보다 25% 늘어난 규모다. 하지만 일부 소속 직원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사건으로 대대적인 조직개편이 예고돼 있어 올해 상반기 채용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하반기 채용 일정도 오리무중이다.

LH 관계자는 “정부의 땅 투기 의혹 후속대책 중 LH 조직개편 방향 등이 확정되면 이를 감안해 신규 채용 규모 등 공채계획 전반을 새로 다듬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말 기준 부채가 20조원을 넘어가면서 자본잠식에 빠진 한국석유공사도 올해 채용계획을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올해 광해관리공단과의 통합을 앞둔 한국광물자원공사도 신규 채용계획이 없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40명을 채용할 예정이지만 지난해(70명)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지난해 132명을 채용한 한국공항공사도 올해 상반기 96명을 뽑고, 하반기에 추가 채용을 진행할 방침이지만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한 취업준비생이 지난달 서울 시내의 한 대학교 채용정보 취업게시판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정부가 공기업 등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청년 채용을 늘리고 상반기 중 채용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으나 일부 공기업들은 아직도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런 현상을 두고 현 정부가 비정규직의 무리한 정규직 전환으로 조직이 비대해지면서 새로운 인력을 채용할 여력이 줄어든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정부는 코로나19로 고용 부진이 심각해짐에 따라 공공기관 조기 채용을 독려하고 있다. 전체 공기업이 올해 채용을 계획하고 있는 5089명 중 상반기 채용 절차를 시작하는 인원은 50.5%(2568명)다.

공기업 가운데 올해 채용 예정 규모가 1400명으로 가장 큰 코레일은 그중 870명을 상반기에 채용할 예정이다. 한전은 1100명, 한수원은 432명, 한국수자원공사는 365명, 한국도로공사는 314명, 한전KPS는 230명, 한국남동발전은 152명을 올해 각각 뽑을 예정이다.

 

세종=우상규 기자, 나기천 기자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