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분기 농식품 수출액 ‘역대최고’

입력 : 2021-04-04 20:03:26 수정 : 2021-04-04 20:0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작년보다 14%↑… 20억달러 육박
김치 54·샤인머스켓 50% 증가

올해 1분기 농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분기 누계 농식품 수출액이 19억81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7%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신선 농산물 수출은 버섯, 닭고기 등 일부 품목의 수출이 부진했지만, 김치와 과채류(딸기·포도), 인삼 등의 고른 수출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9.3% 증가한 3억5900만달러로 집계됐다.

김치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커지면서 미국 월마트, 코스트코 등 대형유통매장 신규 입점이 늘고 일본 내 가정식 수요가 증가한 덕분에 지난해보다 54.4% 늘어난 4700만달러를 수출했다.

최근 높은 성장세를 보인 포도(샤인머스켓)는 저온 유통체계 구축과 철저한 품질·안전성 관리 등을 통해 프리미엄 과일로 자리매김하면서 중국과 베트남에서 명절 선물로 인기를 얻었고, 그 결과 수출액이 지난해 대비 49.7% 증가한 700만달러에 달했다.

가공식품 수출액은 코로나19로 가정 간편식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지난해보다 14.7% 증가한 16억2200만달러로 집계됐다.

대표적 간편식인 라면은 세계 각국에서 인기를 끌며 지난해보다 18.9% 증가한 1억5700만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음료는 알로에·바나나 등 과일음료와 견과류·쌀이 함유된 식물성 음료, 기능성 음료 등의 수출 호조로 지난해 대비 16.8% 증가한 1억1200만달러를 수출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