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원연구원장 잇단 제자 채용 논란… 국민권익위 조사 중

입력 : 2021-04-04 16:42:02 수정 : 2021-04-04 16:42: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원연구원. 연합뉴스

강원연구원의 연구직 공채 과정에서 현 연구원장 교수 시절 제자 등이 잇따라 채용되면서 논란이다.

 

4일 강원연구원 등에 따르면 지난 2월 시행한 ‘2021년 제1차 연구원 정규직 공개채용’에서 A씨가 최종 합격했다. 채용 분야는 4차 산업과 과학기술, 지역학 3개 연구직이다.

 

강원연구원은 채용 예정 분야 중 4차 산업은 1차 전형에서 적격자가 없어 뽑지 않았다. 지역학은 2명이 1차에 합격했으나 최종 합격자 발표에는 적격자가 없어 이 역시 채용이 무산됐다. 과학기술 부문만 A씨가 채용됐다.

 

A씨는 박영일 강원연구원장이 대학교수 시절 박사 논문을 지도한 제자다. 또 2019년 9월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에서는 박 원장과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특히 박 원장이 과거 대표로 있던 사단법인에서 이사로 활동했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을 키우고 있다.

 

지난해 12월 시행한 ‘2020년 제2차 연구직(정규직) 공개채용’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당시에도 경제, 고용정책, 4차 산업 3개 분야 공개채용이 진행됐다.

 

당시 최종 합격자로 뽑힌 B씨 역시 박 원장의 교수로 있던 특정 대학 출신이다. B씨의 채용 과정에 대한 의혹은 최근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연구원은 강원도가 출자한 기관이다. 이에 공개채용은 블라인드 방식으로 서류에 개인 신상 을 노출하지 않도록 한다. 하지만 A씨의 채용 과정에서 박 원장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놓고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박 원장은 “모든 채용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이뤄지기 때문에 관여할 수도 없고 제자가 채용됐다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며 “오비이락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춘천=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