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율주행 로봇이 대기환경 살핀다

입력 : 2021-04-04 20:09:06 수정 : 2021-04-04 20:0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G유플러스·전주시 협업
AI 탑재… 실시간 정보 수집
LG유플러스 환경관리로봇.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전북 전주시와 손잡고 지역 대기환경을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자율주행로봇을 선보였다고 4일 밝혔다.

인공지능(AI)을 탑재해 전주시 일대를 자율주행하는 환경관리로봇은 1㎞가량 코스를 자율주행하면서 실시간으로 대기 정보를 수집한다. 무인순찰 중 획득한 환경정보는 5G네트워크를 통해 광주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센터에 전달하고 분석한다.

환경관리로봇은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일산화탄소 등 대기 중 물질을 실시간으로 수집한다. 이를 통해 대기 중 물질 수치를 파악해 황사 같은 봄철 공기 문제를 일으키는 현상과 악취가 발생했을 때 진원지를 파악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와 만성지구, 혁신도시 등 주거지역에 자율주행로봇 6대와 고정형 대기측정기 20기를 투입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2년간 5G는 산업, 공공분야 고도화에 힘썼다”며 “안정적인 품질을 바탕으로 더욱 확장된 5G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국내외 파트너사들과 협력관계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