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아’ 사명 변경 마무리… 증시서도 5일부터 적용

입력 : 2021-04-05 03:00:00 수정 : 2021-04-04 20:09: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종목명 ‘기아보통주’로

기아의 사명 변경 작업이 5일 마무리돼 주식시장에서도 ‘기아자동차’가 아닌 ‘기아’의 주식이 거래된다.

4일 기아에 따르면 기아는 최근 한국거래소 기업공시채널(KIND)에 상호를 ‘기아자동차’에서 ‘기아’로 변경하는 내용의 변경 상장을 게시했다. 변경 상장일은 5일이며, 상장 종목명은 기아자동차보통주(영문명: KiaMotors)에서 기아보통주(KIA CORPORATION)로 바뀐다.

줄임말인 약명도 기아차에서 기아로 변경된다. 사업자등록증도 5일 중에 변경될 예정이다.

기아는 지난달 25일 변경된 사명인 ‘기아 주식회사’로 등기 절차도 이미 완료했다. 이는 지난달 22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사명을 기아로 변경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안건이 원안대로 의결된 데 따른 절차다.

기아는 올해 들어 각종 외부 행사와 사내 문서 등에서 새 사명을 사용했지만, 주총 의결과 등기 절차 등을 거치지 않은 탓에 공시 서류와 사업보고서 등에는 여전히 기아자동차로 기재해왔다. 주식시장에서도 기아차로 거래됐다.

앞서 기아는 지난 1월15일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고 기아로 새 출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1990년 기아산업에서 기아차로 바꾼 지 31년 만이다.

또한 기아는 중장기 미래 사업 전략인 ‘플랜S’에 따라 2026년까지 전용 전기차 7종을 출시하고 2030년까지 연간 160만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하는 등 전동화 전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내년에는 첫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모델이자 전용택시인 PBV01을 출시하고 화물 적재에 특화된 PBV와 차박(자동차+숙박)·레저에 특화된 PBV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는 최근 첫 전용 전기차인 EV6를 전 세계에 공개하기도 했다.

 

나기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