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 총리 "만약 4차 유행으로 경제활동 제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 온다면 회복 흐름도 끊길 것"

입력 : 2021-04-04 16:18:12 수정 : 2021-04-04 16:1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매일 방역수칙 지키고, 예방접종에 동참해도 당장은 뚜렷한 변화가 없어 보일 수도 있지만, 우리의 노력 하나하나가 모여 결국은 코로나19 극복이라는 아름다운 열매로 맺어질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500명대로 올라선 후,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며 "이번 주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좀 더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의 전방위적인 공세에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실로 일촉즉발의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는 각오로 이번 한 주를 시작하고자 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내일부터 기본방역수칙이 현장에서 본격 적용된다"며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더 이상 계도가 아닌 제재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소관 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되면 예외 없이 엄정 대응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국민 여러분께 기본방역수칙 준수, 예방접종 참여, 그리고 각종 모임과 접촉 자제를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잠시 후 복지부 장관께서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정 총리는 "최근 우리 경제에 잇달아 청신호가 켜지고 있는데, 만약 4차 유행으로 경제활동을 제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온다면 이러한 회복의 흐름도 끊길 것"이라며 "방역이 곧 경제다. 빠른 경제 반등으로 민생 구석구석에 훈풍이 불도록, 국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참여방역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매일 방역수칙을 지키고, 예방접종에 동참해도 당장은 뚜렷한 변화가 없어 보일 수도 있지만, 금 우리의 노력 하나하나가 모여 결국은 코로나19 극복이라는 아름다운 열매로 맺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