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강대 기숙사 "위험 장소서 코로나 감염시 민형사상 책임"…학생들 "확진 책임 전가"

입력 : 2021-04-04 15:36:30 수정 : 2021-04-04 15:36: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강대 기숙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잇따라 / 기숙사 측, 사생들에게 "코로나19에 걸리면 책임 지라"는 취지의 서약서 받아 논란 / 학교 관계자 "외부인의 학교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지속해서 기숙사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기숙사 학생 외출 제한이 불가피"
서강대 곤자가 국제학사 서약서.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서강대 기숙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온 가운데 기숙사 측이 사생들에게 코로나19에 걸리면 책임을 지라는 서약서를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대학가에 따르면 서강대 곤자가 국제학사와 벨라르미노 학사가 최근 사생들에게 받은 서약서에는 "외출 시 코로나 감염 위험이 있는 장소(PC방, 노래연습장 등) 방문을 삼가고 감염 위험이 많은 장소 방문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경제적 손실 및 민·형사상으로 책임질 것을 약속한다"고 적혔다.

 

이 서약서는 지난달 25일 곤자가 국제학사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사생들에게 배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사에서는 총 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서강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학생들은 서약서에 대해 "인권 침해", "코로나19 확진 책임을 학생에게 전가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일부 학생은 서약서가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작성됐고 제출하도록 강요당했다는 글을 올려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을 졸업생이라고 밝힌 한 학생은 "기숙사 측의 이런 대응은 잘못됐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넣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학교 관계자는 "외부인의 학교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지속해서 기숙사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기숙사 학생 외출 제한이 불가피했다"며 "학내 확진자 중 음성에서 양성으로 추후 바뀐 경우도 있어 학생들의 경각심을 높이려는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강대는 곤자가 국제학사와 벨라르미노 학사 사생 전원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확진자 8명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9일까지로 예정됐던 학교 출입 전면 통제 기간을 5일까지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