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전투표 20.54% ‘역대 최고’…與 “특혜 의혹 국민의힘 후보 심판” vs 野 “흑색선전에만 몰두”

입력 : 2021-04-04 09:00:00 수정 : 2021-04-04 00:0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박영선·김영춘 지키기 위한 시민들의 투표 열기” / 국민의힘 “엄중한 민심을 보여준 국민께 감사”
4·7 재보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1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 양천구와 성북구에서 각각 집중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제각기 달리 해석했다. 민주당은 높은 선거 참여율을 유권자들의 ‘후보 지키기’로, 국민의힘은 ‘분노한 유권자의 표심’으로 봤다.

 

민주당은 사전투표율이 최종 집계된 3일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를 지키기 위한 시민들의 투표 열기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코로나19와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각종 비리와 거짓말, 특혜 의혹으로 얼룩진 국민의힘 후보를 심판하고, 시민의 삶을 따뜻하게 돌보고 경제 발전을 이룰 두 후보를 위해 투표해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유세와 함께 사전투표 독려 캠페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신 대변인은 “민주당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 대한민국 경제 선봉장이었던 박 후보의 서울시 대전환, 해양수산부 장관 시절 해운 재건을 이끈 김 후보의 가덕신공항 추진으로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본 투표일에도 서울과 부산을 지키는 시민들의 소중한 한 표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엄중한 민심을 보여준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높은 사전투표율은) 정권에 대한 유권자들의 분노가 최고조에 달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쏟아지는 폭우도,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도, 위선적인 정권을 심판해 우리 삶을 바꿔보자는 유권자의 행진을 막을 수 없었다”고 평가했다.

 

배 대변인은 “돌변한 민주당의 ‘사과 쇼’도 판을 흔들기 위한 ‘협박 쇼’도 이젠 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여전히 흑색선전에만 몰두하고 2차 가해자들과 모여 스스럼 없이 불법선거 관련 논의도 한 것으로 보인다”며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오늘 사전투표에서 드러난 국민의 바람이 헛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겸허히 국민의 뜻을 받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서울동행 회의에서 사전투표를 독려하는 피켓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투표율이 20.54%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일과 3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 사전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국 재보궐선거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249만 7959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재보선 기준 최고 사전투표율이었던 2014년 경북 청송과 예천의 기초의원 재보선의 19.4%를 경신한 수치다. 서울시장 선거의 경우 184만 9324명이 투표에 참여해 21.95%의 투표율을 보였다. 부산시장 선거는 54만 7499명이 투표를 마쳐 18.65%로 집계됐다.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이었던 2020년 총선의 경우 24.95%, 2018년 지방선거는 18.73%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