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중 외교장관 “코로나19 안정되면 시진핑 방한 추진”

입력 : 2021-04-03 19:54:30 수정 : 2021-04-03 19:5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 대화 상반기 추진… 중국, 한반도 비핵화 지지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3일 중국 푸젠성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외교부 영상 캡처

한국과 중국 외교장관이 북핵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며 입을 모았다. 한중 외교장관은 지속되는 미중 갈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양측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고 외교안보(2+2) 대화도 상반기에 추진하기로 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3일 오후 푸젠성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둔 양국 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이번 한중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해 11월 26일 서울에서 열린 후 4개월여 만에 개최된 것이다.

 

왕이 부장은 모두 발언에서 “한중간 전략적 소통은 중요하며 매우 적기에 이뤄졌다”면서 “양국 관계는 심화 발전의 중요한 기회를 맞이했으며 중국은 한국과 함께 한중 관계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함께 대화 방식으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할 것”이라며, 미국을 겨냥한 듯 “국제법에 기반해 국제 질서를 유지하고 다자주의를 함께 지키며 공동의 이익을 확대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정 장관은 한중간 상호 이해와 우의를 재고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그는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책 그리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가 우리의 이런 노력을 지지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며 우리 정부는 한반도 정세의 안정된 관리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실질적으로 진전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한중외교장관 회담 후 보도자료를 통해 한중간 각종 대화를 가동해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양국 의회 교류 활성화와 더불어 한중 외교차관 전략 대화 및 외교·안보 대화를 상반기 내에 추진하기로 하고, ‘한중 외교부 간 교류 협력 계획’도 구상하기로 했다.

 

양측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양측은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대비해 한중 인문 교류 촉진위를 조속한 시일 내 개최하고 ‘한중 관계 미래 발전위원회’도 올해 상반기 안에 출범시키기로 합의했다. 정 장관은 게임, 영화, 방송 등 문화콘텐츠 분야의 협력 활성화를 위해 중국이 협조해달라며 한한령 해제를 요청했고, 왕 부장은 한국의 관심사를 잘 알고 있다면서 지속해서 소통하자고 응대했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도 가속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기후 변화, 미세먼지 등 환경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중국 측은 P4G(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 개최에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에게 미국은 동맹이고 중국은 굉장히 중요한 파트너라서 미중관계가 건전하게 발전하는 것이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에 중요하다”면서 “미중 양국이 갈등 요인을 줄이고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을 늘리도록 노력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는 한반도 문제와 양국 관계 개선이 주요 의제였다”면서 “물론 미중 갈등이나 지역 현안 등에 대한 협의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청윤 기자 pro-ver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