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감염경로 미상' 코로나 확산 근본 원인…"경로 알 수 없는 확진자부터 줄여야"

입력 : 2021-04-04 07:00:00 수정 : 2021-04-03 17:05: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문가 "유명인의 방역수칙 위반 일벌백계해야"
송파구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송파체육문화회관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가 4월 1일부터 운영을 개시했다. 송파구는 75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백신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각 동별로 순차적으로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다. 송파구시설관리공단 제공

최근 전국적인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지며 코로나19 확진자가 500명대로 올라선 가운데, 4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부터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정부는 지금과 3차 유행이 본격화됐던 12월의 상황은 다르다며, 확진자 수가 급증할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500명이라는 숫자 자체는 3차 유행이 시작된 12월 초와 유사하지만, 질적인 부분에서 분명히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00명대에서 1000명대로 가파르게 확진자가 상승한 지난해 12월과 300~400명대로 떨어진 설 연휴 직후를 예로 들며 "지금 상황이 12월 초의 상황인지, 설 연휴 직후인 2월 중순의 상황인지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문제는 전체 확진자의 4분의 1에 달하는 '감염경로 미상' 확진자다. '깜깜이 전파'를 막아야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4달 반째 확진자의 25% 정도가 감염경로 미상인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확진자 500명 중 125명이 감염경로가 미궁에 빠진 채로 상태에서 버젓이 병을 퍼뜨리고 다닌 것"이라고 지적했다.

 

2일 0시를 기준으로, 최근 2주간 확진자 중 26%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정 교수는 "역학조사관 교육을 확대해 역학조사관을 더 배치해야 한다"며 "전국 지자체의 역학조사 능력을 키워야 확산 경로를 잡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감염의 대규모 확산을 막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집합금지 조치 위반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위험시설에 신속항원진단키트(자가진단키트)를 보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식사할 때 감염 위험이 가장 크다. 그런데 방역수칙을 어겨도 과태료 60만원만 내고 다시 영업할 수 있다. 정부 당국의 행정조치가 실효성이 없다"고 비판하며 "방역수칙을 어기면 원스트라이크 아웃 해야 한다. 1~2달 영업을 제한하고 두 번째 걸리면 영업을 폐쇄하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2일 핵심 방역수칙 위반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2개 이상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하거나 수칙 위반으로 감염이 발생하면 지금처럼 경고 없이 그 즉시 10일 집합금지 조처하기로 했다.

 

천 교수는 유흥업소, 요양시설, 어린이집 등에 자가진단키트를 보급해 종사자들이 수시로 자체 검사를 하도록 해야 한다며 "백신을 접종해도 100% 예방은 되지 않기 때문에 자가진단키트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도 주장했다.

 

당초 자가진단키트가 사용이 어렵고 진단 정확도가 낮다며 부정적 입장이었던 방역당국은 최근 입장을 선회해 보급을 검토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전문가는 유명 정치인과 방송인의 방역수칙 위반을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문가는 "국민들이 그걸 보고 '저런 사람들도 모이는데' 하고 경각심이 떨어지지 않겠냐"며 "일벌백계를 하고, 그 사람들이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