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 유흥업소 'n차감염' 지속…끊이지 않는 유흥업소 연관 감염

입력 : 2021-04-04 07:00:00 수정 : 2021-04-03 16:56: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산발적인 연쇄 감염 이어져…이틀 내리 60명 넘는 확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1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51명 늘어 누적 10만3천639명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부산에서는 유흥업소 연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세가 확산하는 등 산발적인 연쇄 감염이 이어져 이틀 내리 6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시 보건당국은 전날 오후 6명, 3일 오전 57명 등 6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4천10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2일 65명에 이어 이틀 연속 60명이 넘는 신규 감염자가 나왔고,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적게는 30명대, 많게는 6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보건당국 역학 조사 결과 이날 추가 확진자 중 38명은 유흥업소 연관 감염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용자가 8명, 접촉자가 30명이다.

 

이로써 유흥업소 연관 감염자는 232명(종사자 50명, 이용자 60명, 관련 접촉자 122명)으로 늘어났다.

 

전날까지 확인된 유흥업소 연관 접촉 감염자 92명 감염 경로를 보면 가족이 28명, 지인 13명, 직장 동료 13명, 실내체육시설 접촉자 35명, 학교와 학원, 교회가 각 1명이다.

 

전날 집단감염이 확인된 부산 사하구에 있는 목욕탕 겸 스포츠시설에서는 이용객 9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은 해당 시설 방문자 1천880명 명단을 확보했으며, 전날까지 777명을 진단 검사했다.

 

연제구 복지센터에서는 접촉자 1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53명으로 증가했다.

 

부산 서구 감천항 사업장 관련 확진자는 격리 중인 직원 2명과 접촉자 1명이 확진돼 총 확진자가 25명이 됐다.

 

이날 추가된 다른 확진자들은 주로 가족, 직장 동료, 지인, 다른 확진자 등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장소별로는 실내 체육시설 2명, 일반음식점 3명, PC방 1명, 약국 1명이었다.

 

전날 오후 기저질환이 있던 70대 확진자가 숨져 누적 사망자는 119명이 됐다.

 

위중증 환자는 6명이다.

 

일반 병상 367개 중 283개 병상이 사용 중이며 중환자 병상 47개 중 6개 병상이 사용 중이다.

 

이날 기준 1분기 백신 접종 대상자 6만8천170명 중 86.5%인 5만8천981명이 접종을 받았다.

 

2분기 접종 대상자 28만9천403명 중 6.8%인 1만9천541명이 백신 주사를 맞았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