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2공항 정상 추진 건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3 16:25:52 수정 : 2021-04-03 16:25: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희룡 제주지사(오른쪽)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3일 4·3평화공원 위패봉안실을 방문해 헌화와 분향을 하고 4·3영령을 추모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2공항 건설사업 정상 추진을 공식 건의했다.

 

제주도는 원희룡 도지사의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정상 추진 건의문’을 3일 청와대에 공문 형태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건의문에서 “제2공항은 제주도민과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제주경제의 발전에 동력이 되며, 미래세대에게는 기회를, 대한민국에는 희망을 안겨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제2공항 건설사업의 길을 이제 더는 늦추거나 지체하지 말기를 간곡히 건의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4·3의 진정한 해결과 함께 제주의 숙원사업이자 최대 현안이 제2공항 건설”이라며 “제2공항 건설은 2015년 11월 정부가 확정·발표한 국책사업이고, 대통령 공약사업이자 ‘국민과의 대화’에서도 제2공항의 필요성을 말한 바 있다”고 역설했다.

 

지난 5년간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법적 절차의 상당 부분을 충실하게 마쳤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또 “제주공항은 2019년 이미 활주로 용량 포화 등으로 결항·지연이 반복되는 불편을 넘어 이용자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으며, 최근 항공기 추돌사고까지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어 양질의 일자리 5만 개 창출로 청년과 미래세대를 위한 기회,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균형발전을 통한 새로운 성장축 조성을 위해 제2공항 정상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은 정부와 제주도가 머리를 맞대면 해법을 찾을 수 있다. 제주도가 더 많은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원 지사는 이날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에게 건의문을 전달할 예정이었지만 추념식 진행 여건상 직접 전달하지 못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