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영선 캠프, ‘중대결심’ 재차 강조…오세훈 “관심없어”

, 선거

입력 : 2021-04-03 15:39:52 수정 : 2021-04-03 16:3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측이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마지막 날에도 ‘중대결심’을 암시하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압박했다. 하지만 오 후보는 여당의 ‘중대결심’ 거론에 관심이 없다며 박 후보 측의 의혹 제기에 엮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영선 민주당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의원은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저는 전략을 기획하는 사람으로서 오세훈 후보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중대한 구상을 갖고 있다”면서 “캠프에서 논의하고 결정되면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본인이 공언한 대로 물러나는 게 도리”라면서 상황에 따라 ‘중대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 기조를 다시 한번 확인한 것이다.

 

진 의원은 “그러나 중대결심보다 먼저 선행되어야 할 것은 오세훈 후보의 입장 표명”이라면서 “오세훈 후보는 자신의 이해충돌 의혹과 거짓말에 대해 솔직하게 사죄하고 자신의 공언처럼 사퇴하라는 요구에 대해 대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한 가지. 박영선 후보 사퇴설을 내뱉는 그 발상의 황당무계함과 후안무치함을 명확히 지적해 둔다”면서 “사퇴해야 할 사람은 오세훈 후보”라고 지적했다.

 

여당이 이틀 연속 중대결심을 거론하며 강공을 펴고 있지만 오 후보는 민주당의 이런 프레임에 굳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와 함께 자신의 지역구인 광진구 자양3동 주민센터를 찾아 투표를 마친 뒤 ‘중대결심’ 거론에 “특별히 관심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오 후보는 여권의 계속되는 처가 땅 의혹에 정면 대응하기 위해 부인과 함께 투표에 나섰는지에 대해서도 “민주당의 (의혹 제기)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전날 김예령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선거가 급해지다보니 민주당은 ‘기억농단’을 통한 실체 없는 억지 네거티브에 화력을 다하고 있다”며 “원칙있는 패배를 준비하길 바란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