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송 조작 논란 속 악성 DM 공개한 함소원 "딸 어린이집에 전화도…무엇을 위해 이러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3 14:11:51 수정 : 2021-04-03 15:4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송인 함소원이 악성 DM을 공개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함소원은 3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분이네요. 매일 제 이야기 만들어서 신문사 제보하시고 홈쇼핑에 항의 전화, 조작기사 유튜버들에게 뿌리고, 집 앞에 오시고, 혜정이 어린이집에 전화해서 원장님과 통화하시고, 남편 루머 만들어서 오늘은 기자분께 연락하시고 그 기자분과 통화도 했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누리꾼이 그에게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 내용이 담긴 가운데, 해당 누리꾼은 “함수연(함소원)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자”, “보자 보자 하니까 보자기처럼 보이나 본데” 등 독기 가득한 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끈다.

 

이어 함소원은 “무엇을 위해 이러시나요? 고소는 안 당하려고 지능적으로 아이디 바꾸시면서 증거도 바로바로 인멸하시고. 저는 하지도 못하는 그 능력을 사회에 봉사하시면 훨씬 깨끗한 세상이 될 텐데요”라며 “저 그렇게 톱스타 아니에요. 스토커 있을 정도 아니에요. 스타님들에게만 있다는 이런 일을 저도 당해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함소원은 중국인 남편 진화와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큰 관심을 받았지만, 방송 조작 논란이 불거지면서 해당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최근에는 방송서 공개한 이사할 새집이 이전부터 본인 소유였다는 의혹이 등장하면서 논란은 더욱더 커지고 있지만, 그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