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음주·무면허로 10번 처벌… 또 음주운전한 50대 징역 1년 6개월

입력 : 2021-04-03 13:17:03 수정 : 2021-04-03 13:1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음주·무면허 운전으로 10번이나 처벌받고도 또다시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50대가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부(재판장 김청미)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무면허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A(57)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1월16일 밤 원동기장치자전거 면허 없이 혈중알코올농도 0.132% 상태로 약 2.6㎞를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운전 중 도로 안전 시설물을 충격하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1심 재판부는 “동종 범죄로 집행유예 기간에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며 실형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도 “2000년 이후 음주운전으로 세 차례 실형을 복역한 것을 포함해 음주나 무면허운전으로 10차례 형사처벌 받은 전력이 있다”며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범행을 저질러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고를 냈을 뿐 아니라 혈중알코올농도가 높아 공공의 안전에 대한 위험성도 매우 컸다”며 “원심의 형은 적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