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영선 "오세훈, 낡은 사고…시대에 역행하는 후보"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3 12:16:47 수정 : 2021-04-03 12:1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선물받은 꽃다발을 들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3일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겨냥해 "시대에 역행하는 후보"라고 날을 세웠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종로구 캠프에서 사회적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에서 "사회적경제 분야는 코로나19 이후 굉장히 확대될 수 있는 분야인데 오 후보가 (지원제도를) 없애겠다고 해서 놀랐다"며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고 퇴보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낡은 행정의 사고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너무 걱정 말라. 시대 흐름을 꺾을 수는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받은 건의 중 '시민 정원사' 아이디어와 관련해서는 자신의 '수직정원' 구상과 연결시키기도 했다.

박 후보는 "제가 수직정원을 만들면 일자리가 생긴다고 강조했다"며 "관리 문제 때문에 실패한다고 하는데, 시민 정원사를 통해 산소 배출이 많은 건강한 도시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