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잔칫집에 재뿌린 송언석…국민의힘 당직자 “개표 상황실에 자리 없다고 폭행·욕설. 탈당하라”

입력 : 2021-04-08 00:08:41 수정 : 2021-04-08 00:0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직자 일동 “즉각 당직 사퇴하고 공개 사과하라. 응하지 않으면 사퇴 요구할 것” VS 송 의원 측 “사실 무근”
세계일보 자료사진

 

7일 치러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박형준 후보의 당선이 유력해 잔칫집 분위기인 국민의힘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인 송언석 의원(사진)이 찬물을 끼얹었다. 당직자들은 폭력을 행사했다며 “즉각 당직을 사퇴하고, 탈당하라”고 촉구했으나 송 의원 측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이들 당직자는 또 공개 사과가 없으면 의원직 사퇴까지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이날 오후 성명서를 내고 “오늘 송 의원은 당사 개표 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4·7 재·보궐선거 투표일에 행해진 폭력을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음을 밝힌다”며 “이에 송 실장의 공식적인 공개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또한 송 실장은 오늘부로 모든 당직을 사퇴하고 탈당할 것을 요구한다”며 “위와 같은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폭력 갑질 송 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아가 “당의 위신을 해치고 민심에 위반하는 행동에 대해 절대 묵인할 수 없다”며 “송 실장은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사무처 당직자 일동의 요구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개표 상황실은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됐으며, 폭행을 당한 당직자는 과거 심장 이식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