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악관 "한·미·일, 北비핵화 협력 의지 재확인…안보리 결의 이행"

입력 : 2021-04-03 09:02:05 수정 : 2021-04-03 09:0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과 미국, 일본 안보 수장들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비핵화를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백악관이 2일(현지시간)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미국 메릴랜드 아나폴리스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안보 고위급 회담 직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첫 3국 안보 수장 회동이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설리번 보좌관, 기타무리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참여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이들은 북한의 핵과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비핵화를 향한 굳건한 3국 협력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하고 확산 방지와 한반도에서의 억지력 강화 및 평화·안정 유지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했다.

 

또한 "이산가족 상봉의 중요성과 납북자 문제의 신속한 해결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미국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 대한 변함 없는 동맹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우리 국민, 역내, 전 세계 안보에서 양국 및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 코로나19, 기후변화, 미얀마 사태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백악관은 "이들은 코로나19를 포함한 다른 주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미래의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예방, 기후 변화 대응, 미얀마의 즉각적인 민주주의 회복 촉진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들은 연대를 강화하고 우리의 공통된 민주적인 가치에 기반한 공동 비전을 발전시키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