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역수칙 지킨 文 대통령… 인증샷 때문에 위생장갑 벗은 고민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1-04-03 08:00:00 수정 : 2021-04-03 11:09: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소 앞에서 촬영한 ‘투표 인증샷’ 사진을 공개했다가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논란을 빚었다. 이 사진을 찍기 위해 방역용 위생장갑을 벗고 손가락에 투표 도장을 찍었다는 지적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고 의원의 태도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사전투표에 참여한 문재인 대통령과 대비됐다는 말도 나왔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고 의원은 사전투표가 시작된 전날 오전 서울 광진구 구의3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촬영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에는 고 의원이 왼손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린 모습이 담겼다. 문제는 엄지손가락에 투표 도장이 찍혀있었다는 점이다.

투표소 내에서 위생장갑을 벗지 말라는 안내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식 블로그

방역 당국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유권자들이 투표소 내에서 위생 장갑을 착용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피부나 위생장갑 위에 투표 도장을 찍는 행위도 자제해달라고 했다. 고 의원처럼 손가락에 투표 도장을 찍으려면 위생 장갑을 찢거나 구멍을 뚫는 등 방법으로 훼손하거나 장갑을 벗어야만 한다. 이럴 경우 방역을 위해 유권자들한테 위생 장갑을 제공한 일선 공무원들의 노력이 무의미해지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고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해당 사진을 내렸지만, 이미 온라인상에 확산한 뒤였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지난 2일 서울 광진구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투표 도장이 찍힌 엄지손가락을 높이 치켜든 모습. 고 의원 페이스북

같은 날 사전투표에 참여한 문 대통령은 고 의원과 달랐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사전투표소가 마련된 청와대 인근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았다. 체온 측정과 손 소독을 한 뒤 위생 장갑을 착용하고 투표를 마쳤다. 이어 직원들을 격려한 뒤 차를 타고 청와대로 복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2021재·보궐선거 사전투표소에서 기표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고 의원은 현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청와대 부대변인과 대변인을 지냈다.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서울 광진구을 지역구에서 출마해 당선,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고 의원은 앞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부르자고 진선미·남인순 의원과 논의한 것으로 드러나 비판을 받았었다. 피해자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2차 가해를 멈춰달라고 요구하자 고 의원 등 세 사람은 몸담았던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물러났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