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혹시 다크나이트?” 고민정 손가락 기표도장 인증샷 조롱한 국민의힘

입력 : 2021-04-03 07:18:56 수정 : 2021-04-03 07:18: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허은아 “제발 고민 좀 하고 SNS 해라”

 

고민정(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투표를 마치고 나와 손가락에 기표도장을 찍은 사진을 공개해 방역 수칙 위반 논란에 휘말렸다.

 

고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제가 사는 동네의 구의3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다”는 글과 함께 엄지손가락을 내민 사진을 올렸다.

 

기호 ‘1번’인 같은 당 박영선 후보를 지지해달라는 뜻이었다.

 

그런데 방역당국은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맨손에 기표도장을 찍을 경우 손이 (기표소 내) 다른 부분을 오염시킬 수 있다”며 자제를 요청한 바 있어 해당 사진은 곧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방역당국은 “비닐장갑 위에 도장을 찍는 것도 적절하지 않을 거라고 판단한다”면서 “본인과 이웃의 건강을 위해 손 소독 뒤 비닐장갑을 끼고 투표해주시기를 거듭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고 의원이 버젓이 맨손 기표도장 인증 사진을 올렸다. 다만 투표 후 손가락으로 지지하는 후보를 표시해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는 행위는 선거법 위반이 아니다.

 

허은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뉴미디어본부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방역 당국이) 인증샷보다 투표확인증을 발급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는데 현역 민주당 국회의원이 이를 무시한 것”이라고 고 의원을 ‘직격’했다.

 

그는 이어 “고 의원은 고민 좀 하고 SNS를 하기를 바란다”면서 “민주당만 아니었으면 코로나 시국에 1000만명이 넘는 국민을 투표소로 모이게 할 일도 없었고, 800억원이 넘는 선거비용을 지출할 일도 없었다”며 “이쯤 되면 국민의힘을 위한 ‘다크나이트’가 아닌가 싶다”고 비꼬았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의 안전보다 내 정치가 먼저’라고 외치는 듯 당당하게 인증 사진을 남기는 고 의원을 어찌 받아들여야 할까”라며 “날이 갈수록 고 의원의 자질에 대한 국민의 의구심은 커져만 간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을 조롱할 시간이 있으면 국회의원 자리가 본인에게 감당하기 어려운 것은 아닌지 돌아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고 의원님 또 한 건 하셨다”, “대체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제발 행동하기 전에 생각 한 번 더 하길” 등 비판과 냉소어린 반응을 보였다.

 

고 의원은 논란이 거세지자 인증 사진을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