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레벨3’ 15인승 자율주행 버스 시범 운행…“무상버스 도입 준비”

입력 : 2021-04-03 03:00:00 수정 : 2021-04-02 18:2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철모(가운데) 화성시장이 관계자들과 자율주행 차량을 살펴보고 있다. 화성시 제공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의 동탄역 일대에서 3일부터 두 달간 자율주행 버스가 운행된다. ‘레벨3’ 수준의 이 15인승 버스는 혼잡 구간 등에선 수동운전으로 전환된다.

 

2일 화성시는 동탄호수공원에서 동탄역까지 왕복 6.6㎞ 구간에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시범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 버스는  어린이보호구역이나 혼잡 구간 등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경우에 수동 운전으로 전환된다.

 

셔틀버스는 동탄호수공원 사거리에서 동탄역까지 구간을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하루 6차례 운행한다. 승차를 원하는 시민은 이메일로 사전 신청해 출발 지점에서 탑승하거나, 사전 신청 없이 중간 정류장 7곳에서 자유롭게 탈 수 있다. 시는 승차한 시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 미래 모빌리티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시범 운행에 앞서 이날 오후 화성시는 시청·시의회 관계자, 시민 대표단 등이 참여한 사전 탑승 행사를 열었다.

 

시 관계자는 “동탄역 일대에서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시범 운행하는 것은 장기적으로 대중교통 수요가 많은 동탄 일대에 무상 자율주행 버스를 도입하기 위한 준비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화성=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