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세연 "박수홍, 손 안 대고 코 푸는 격…여론전 너무 잘 펼쳤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2 18:13:31 수정 : 2021-04-03 09:52: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영상에서 친형에게 거액을 횡령당한 방송인 박수홍을 거론했다.

 

1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는 ‘박수홍 진짜 빈털털이? (feat. 박주민)’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김용호는 “지금까지 박수홍의 입장이 많이 보도됐는데, 사람들의 공감대를 얻는 것이다. 집 안에서 누군가 잘되면 온갖 친척들이 빨대를 꼽지 않냐. 그래도 양쪽의 입장을 들어봐야 한다”며 중립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100억이라고 기사가 나왔는데 그 100억이 특정이 안 된다. 자기 재산을 빼돌렸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자기 재산이 없어야 하지 않냐. 그런데 박수홍은 재산이 많다. 박수홍 명의의 아파트와 상가가 지금도 있다”며 “제가 볼 때 지금까지 형이 박수홍의 재산 관리를 해왔는데, 형과 트러블이 생긴 것이다. 형을 떨어내야 하는데 형을 나쁜 사람으로 만들어서 아예 제껴버리는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사건이 너무 스토리 텔링이 잘되어 있다고 생각했다”며 “박수홍은 자기 입장문에서 금액 얘기를 하지 않았다. 100억 기사를 정정하지도 않았다. 손 안 대고 코 푸는 격”이라고 표현했다.

 

또 “저는 박수홍이 그렇게 사람들이 생각하는 만큼 착한 사람이 아니라고 얘기했다. 굉장히 시니컬하고 자기 걸 잘 챙기는 사람이다”라며 “형을 제끼기 위해 여론전을 펼치는 것이다. 형 입장에서도 박수홍이 잘못한 점이 많았을 것이다. 도박도 하고, 클럽도 가고 그랬을 것 아니냐”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김세의가 “도박을 했을 수 있다고 한 것”이라고 정정하자, 김용호는 “했다. 옛날에 제보받은 게 다 있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저는 대한민국 사람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가 선동에 약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걸그룹 티아라 왕따 사건과 장자연 사건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박수홍과 친형이 재산으로 갈등이 있다면 둘이 해결할 문제다. 그런데 박수홍은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진짜 문제가 있으면 법정 다툼을 해서 결론을 내야 한다”며 “박수홍이 너무 여론전을 잘 펼쳐서 형도 할 말이 있는데 못하게 되는 상황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수홍은 자신의 SNS를 통해 친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 온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보아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며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오랫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마지막 요청에 응하지 않는다면 더는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